HOT클리닉 여드름 흉터 모공 주름 쁘띠성형 기미색소 홍조혈관 제모 탈모 피부질환 메디컬스킨케어 레이저클리닉
 
HOME > 피부질환 > 무좀
 
무좀은 일종의 곰팡이(백선균)에 의해 발생하는 피부 질환인데 엄밀하게 말하자면 발바닥과 발가락 사이에 발생하는 곰팡이 감염증입니다. 곰팡이 균은 습한 환경을 좋아하는 습성이 있으므로 땀이 차기 좋은 발과 손이 이들의 쾌적한 은신처가 됩니다. 곰팡이 균은 피부의 맨 위층인 표피에 뿌리를 박고 인체에 기생하게 되는데 땀 속에 포함되어 있는 포도당은 이 곰팡이 균의 영양소 역할까지 하게 됩니다. 무좀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곰팡이 감염증이며 전체 진균증의 약 33- 40%를 차지하고 있는데 20대에서 40대에 가장 많고 소아에서는 드물게 발생합니다.
 
무좀을 일으키는 곰팡이는 습기 찬 곳에서 잘 자랍니다. 발에 땀이 많이 나거나, 목욕이나 수영 후 발을 잘 안 말리거나, 신발이나 양말이 꽉 끼거나, 날씨가 덥거나 하면 무좀이 잘 생기게 됩니다. 무좀은 목욕탕, 수영장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환자에게서 떨어져 나온 인설을 통해 발에서 발로 전염됩니다. 감염을 일으키기 위한 적당한 습도와 보행에 의한 기계적 자극으로 피부의 손상이 생기면 감염이 쉽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무좀균에 노출되었다고 해서 모든 사람이 다 무좀에 걸리는 것은 아닙니다. 건강한 발에 무좀균을 심어도 무좀이 생기지 않고, 또 무좀환자와 같이 살아도 무좀이 옮기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왜 어떤 사람들에서는 무좀이 생기고 어떤 사람들에서는 생기지 않는지 그 이유는 확실치 않습니다.
 
급성염증에 대한 치료 항진균제를 사용하기 전에 급성염증이나 2차 감염이 있으면 습포를 하고 향생제와 항염증연고를 사용하여 치료 후에 항진균제로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이때 항염증 연고는 잘 못 사용할 경우 오히려 병변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반드시 의사의 처방과 관리 하에 사용하셔야 합니다. 항진군제 치료 항진균제 연고를 병변과 그 주변부에 같이 발라주는데 약 1주일만 바르면 표피에 있던 곰팡이가 어느 정도 죽어서 증세가 약화되는 것 같지만 그 곰팡이 균의 포자는 여전히 피부 깊숙이 파고들어 재발할 기회를 노리고 있기 때문에 최소한 6주 정도를 꾸준히 발라 주는 것이 좋습니다. 국소치료로 호전되지 않으면 의사의 처방에 따라 먹는 항진균제를 충분한 기간 동안 복용해야 합니다.
 
치료전후사진 치료후기 언론보도 더보기
번호 이미지 제   목 분류 조회
게시물이 없습니다.